尹 "IRA·반도체법, 韓기업 배려를"…USTR 대표 "진지하게 받아들여"

[the300](상보)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인태지역회의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를 만나 미국 반도체지원법과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관련한 우려를 표하며 우리 기업에 우호적인 배려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타이 대표와의 접견에서 반도체 보조금 신청 세부 지침과 관련해 "정보 제공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우려가 있으므로 미국 정부의 우호적 고려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타이 대표와의 접견에서 "최근 반도체 가드레일 조항 발표 과정에서 한미 양국이 긴밀하게 협력해 한국 기업들의 불확실성이 많이 해소된 걸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반도체지원법과 관련해 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우호적인 방향으로 배려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반도체지원법 보조금 세부지침과 관련해 "과도한 수준의 정보 제공에 대한 한국기업들의 우려가 있다"고 전하면서 이에 대한 미국 정부의 우호적인 고려를 요청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타이 대표는 "반도체지원법과 IRA에 대한 한국 정부와 기업의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를 통해 한국과 미국을 포함한 동맹국 간 회복력 있는 공급망 구축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답변했다.

이날 접견에는 조태용 신임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했다. 조 안보실장의 취임 후 첫 일정으로, 조 실장은 이날 윤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정식 업무에 착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