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부 재산 77억 신고…김건희 여사가 71억

[the300]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복지·노동 현장 종사자 초청 오찬에서 현장 영상을 시청한 후 박수치고 있다. 2023.03.23.
윤석열 대통령이 본인과 부인 김건희 여사 명의로 지난해 말 기준 약 77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30일 윤석열 대통령 등 고위공직자 2037명에 대한 재산 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윤 대통령은 76억9725만9000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취임 후 첫 재산 공개였던 지난해 8월보다 5726만원 정도 늘어났는데 급여소득 등에 따른 예금증가 때문이다.

윤 대통령 부부 재산의 대부분은 사업가 출신인 김 여사 명의다. 신고한 재산 중 윤 대통령 본인 명의는 예금 5억3739만3000원이 전부다.

나머지는 모두 김 여사 명의로 경기도 양평 토지(3억1411만2000원)와 사저인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아파트(18억원), 예금(50억 4575만4000원) 등 총 71억5986만원이었다. 토지와 아크로비스타 아파트 등의 금액변동은 없었고 예금만 윤 대통령 1144만원, 김 여사 4582만원이 각각 증가했다. 변동 사유는 급여소득이었다.

윤 대통령의 부모는 독립생계유지를 이유로 재산등록 고지를 거부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취임 후 첫 재산등록으로 76억3999만9000원을 신고했다. 검찰총장 퇴직 당시인 2021년 3월6일 신고한 재산은 71억6900만원이었다.

이날 대통령실 비서관급 이상 참모진 재산도 공개됐다. 대통령실 고위공직자 47명 중 가장 많은 재산을 신고한 사람은 이원모 인사비서관으로 총 443억9353만8000원이었다. 이어 김은혜 홍보수석(264억9038만5000원), 김태효 안보실1차장(131억1284만1000원), 김동조 국정메시지비서관(125억2878만6000원) 순이었다. 전체 재산 평균은 47억6142만원으로 파악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