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국 유엔대사, 북핵 관련 중·러 겨냥 "엉터리 양비론 펼친다"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황준국 주 유엔 한국대사가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3.3.29/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준국 주유엔대사가 29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해 "중국 러시아가 '미국의 책임도 있다'는 양비론을 펼치고 있다"며 "사실관계가 안 맞는 엉터리 논리"라고 비판했다.

황 대사는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에 대해 "과거 30년을 돌아보면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때도 미사일을 쐈다. '햇볕정책'을 폈을 때도 핵실험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는 중국 러시아는 북한의 도발 원인을 북한 비핵화 조치에 대한 미국의 성의 부재, 한미 연합 군사훈련 등에 돌리며 북한을 두둔해 왔다.

지난해 5월 안보리가 북한의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한 추가 대북 제재 결의안을 표결에 부쳤지만 중국 러시아가 상임이사국에 부여된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추가 제재가 무산됐다.

황 대사는 "중국 이 굉장히 커지고 도널드 트럼프 정부 시기 미국에 대한 유엔의 신뢰가 약화된 데다, 우리 정부도 북한 문제에 소극적이었다는 요소들 때문에 중국·러시아의 논리가 유엔 회원국들에 상당히 퍼져 있는 상태"라고 했다.

황 대사는 "양비론이 퍼져 있는 와중에 우리가 그것을 조목조목 반박하기 시작했다"라며 "이러한 잘못된 논리를 정정해주고 국제여론전에서 밀리지 말아야 한다. 세 대결 양상이 있기 때문에 국제여론에서 밀리면 외교에서 지는 것"이라고 했다.

북한 인권에 관련해선 "유엔 내 북한 인권 문제 논의 동력이 상실됐다가 점화됐다"며 "북한의 인권 상황을 알리는 외교적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