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덕민 주일대사 "日 우익, 상당한 변화…韓과 협력 주장"

[the300]


(AFP=뉴스1) 송원영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후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3.16 ⓒ AFP=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덕민 주한 일본대사가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간 한일 정상회담 이후 일본 국내 분위기에 대해 "안보 중심 우익 세력은 한국과 협력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윤 대사는 이날 재외 공관장회의 참석 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본 내에서도 지식사회는 둘째치고 우익들도 상당히 입장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사는 "기시다 정권이 좀 더 소신을 갖고 진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지 않나"고 했다. 일본 우익들이 한일 관계 개선을 지지하면서 기시다 정권이 한일 관계 개선에 집중할 여력을 갖게 됐다는 설명이다.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윤덕민 주일 한국대사가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3.3.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 대사는 일제 강제동원 피해와 관련해 윤석열 정부가 제시한 제3자 변제안에 대해서는 "어려움 속에서도 1965년 청구권 협정과 2018년 대법원 판결이 상호모순되는 것을 정부가 존중해 가면서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어떻게 보면 고육지책이라고 생각하는 3자 대위변제안이 부상하게 됐다"며 "그것을 통해 일정 부분 일본과의 협상이 진행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에 대해 "하루라도 빨리 좋은 시절로 관계를 복구시키라"는 지시를 한 적이 있다고 윤 대사가 전했다.

윤 대사는 "기시다 총리가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란 표현, 그 내용 자체를 인용하지 않았지만, 전체로서 담화를 계승하겠다고 하는 건 저로선 한일 관계가 그 전에 지켜지지 않는 관계로부터 지켜지는 관계로 복원됐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등이 일제 시대 강제동원을 부정하는 입장을 고수 중인 것에 대해 "외상 입장에선 그런 입장을 얘기했는진 모르겠지만, 조금 아쉽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큰 노력을 하는 상황 속에서 이런 발언한 건 유감"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