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용사' 부르며 울컥한 尹 "꽃다운 나이…어찌 평정심 유지하나"

[the300]55명 용사들 일일이 부르는 '롤 콜', 윌리엄 웨버 이사장 사례 착안해 초기부터 기획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수호 55용사를 한명씩 호명하기 전 울먹이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서해용사 이름을 일일이 호명하며 울먹인 것과 관련, "꽃다운 나이에 사망한 장병들을 생각하면 어찌 평정심을 유지할 수 있겠나"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24일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끝나고 참모들에게 이같이 전했다고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이 26일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에서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천안함과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에서 산화한 55명 용사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부르는 '롤 콜'(roll-call)을 했다. 북한의 도발에 맞서 자유를 지켜낸 용사들의 위훈을 기리기 위해서다.윤 대통령은 용사들의 이름을 부르기에 앞서 울먹이며 약 24초 동안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묘역을 찾은 게 이번이 두 번째인데, 묘비 뒷편 사망일과 출생일을 보고 마음 속으로 엄청 울었다"고도 참모들에게 밝혔다. 윤 대통령은 '롤 콜' 관련 보고를 받을 때도 "모두 19세, 20세 청춘이다"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대통령실은 '롤 콜'을 행사 기획 초기부터 준비했다. 이 대변인은 "윤 대통령은 2021년 6월29일 처음 정치를 선언할 때부터 천안함 피격 사건 생존 장병인 전준영씨를 언급하면서 대한민국을 지킨 영웅들과 함께 하겠다고 천명했다"며 "이런 대통령의 뜻에 따라 국가보훈처와 국방부, 대통령실 등은 행사를 준비하며 처음부터 롤 콜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보훈처는 2015년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재단 추모의 벽을 세우는 과정에서 윌리엄 웨버 이사장이 사흘에 걸쳐 3만5000명의 미군 용사의 이름을 직접 부르고 2016년에는 6시간에 걸쳐 카투사 장병 7000명의 이름을 호명한 데 착안해 롤 콜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며 "이에 따라 대통령실은 55명을 한 분 한 분 부를 때마다 용사들의 얼굴이 화면에 나올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유족들이 보훈처의 보훈부 승격에 대해서도 대단히 감사하다고 했다"며 "유족들뿐 아니라 우리 장병들, 예비역들께서 국방부와 대통령실에 많은 격려를 보내주셨다. 이제야 정상적으로 나라가 돌아가는 것 같단 취지로 말씀했다"고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이 올해 4·3 추념식에 불참하는 데 대해선 "작년에 당선인 신분으로 갔다"며 "공개되지 않았지만 다른 일정이 있어 한덕수 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