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인정해야" "무엇하나 챙겨왔나"···野, 한일정상회담 규탄 이어가

[the300]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와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과 참석자들이 25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3.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과거를 명백히 규명하고 피해자에 대해서는 배상을 하고 잘못에 대해서 인정해야 비로소 미래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대일 굴욕외교 규탄 4차 범국민대회에 나와 "권력은 언제나 국민을 위해서, 국가를 위해서만 사용되어야 한다"며 "외교의 영역에서 일방적으로 우리의 이익만 챙길 수는 없다는 사실을 인정한다. 그러나 최소한의 균형은 있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한일정상회담에서 퍼주기는 잔뜩 했지만 받아온 것은 없다"며 "독도에 대해서 그들이 이야기할 때 절대 아니라고 항변했나, 위안부 합의 이행을 요구했을 때 대체 뭐라고 말했나, 지소미아 원상복구 아무 조건없이 했지만 일본은 화이트리스트 복귀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염수 배출에 대해서는 대체 뭐라고 말한 것인가. 식탁에 이제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 농수산물이 올라올지 모른다"며 "멍게니 해삼이니 무슨 말을 했는지는 모르지만 농수산물 수입을 요구했으면 안 된다고 말해야 되는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또 "일본에게 유익하기만 한 강제동원 해법이라고 내놓은 것이 대체 우리에게 어떤 이익을 줬나. 그들은 대체 무엇을 양보했나"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대한민국의 이익을 지키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야될 그 책임을 과연 제대로 이행했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고 이 나라를 지키는 것도 언제나 국민이었다. 대통령이 제대로 지키지 못할지라도 우리가 나서서 대한민국을 지키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이 자리에 함께 하신 국민 여러분, 이 나라가 미래가 있는 나라가 되어야 한다. 과거를 명백히 규명하고 잘못은 잘못으로 지적하고 피해자에 대해서는 배상을 하고 잘못에 대해서 인정해야 비로소 미래로 나아갈 수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아울러 "잘못과 질곡을 넘어서서 희망의 나라로, 주권자의 나라로, 국민이 주인 되는 나라, 함께 만들어가 달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 대표에 앞서 무대에 오른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윤석열 대통령께서 '대한민국 야당들이 부끄럽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이런 말을 두고 적반하장이라고 하는 것이다. 무엇하나 챙겨왔나, 어떤 국익을 만들어 왔나, 대한민국 국민들은 윤석열 대통령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사 반성도 한마디 듣지 못하고 굴욕 외교 협상을 이어나가면서 결국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이 모든 외교 행위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