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日서 교육·문화 행보…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오찬도

[the300]동경한국학교·민예관 방문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도쿄 민예관을 방문해 설립자인 야나기 무네요시의 거주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둘째날인 17일 일본 도쿄의 동경한국학교를 방문해 교직원과 학생들을 만났다고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학생들은 "전 세계적으로 한국 문화와 한국어에 관심이 높아져 자부심을 느낀다"며 윤 대통령 부부의 방일을 환영했다.

김 여사는 "정치에는 국경이 있지만 문화와 교육에는 국경이 없다"며 "양국 간 교류를 상징하는 여러분이 한일관계를 더 돈독히 하는 가교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여사는 10여년째 추진 중인 제2한국학교 건립이 진전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겠다고도 밝혔다.

김 여사는 조선을 사랑한 일본 민예운동가인 야나기 무네요시가 설립한 일본 민예관도 방문했다. 민예관엔 야나기 무네요시가 수집한 조선작품 3000여점을 포함해 일본과 아시아 각국의 공예·민예품을 전시하고 있다.

김 여사는 조선 민예품을 둘러보며 "조선의 미에 대한 야나기 선생님의 깊은 관심과 애정이 느껴진다"며 "우리 공예품이 한국에도 더 많이 전시되고 소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야나기 선생님의 정신을 기억해 한일 양국이 문화를 통해 친밀한 교류를 이어 나가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7일 도쿄 한 식당에서 건축가 안도 다다오와 만나 작품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김 여사는 세계적인 건축가인 안도 다다오와 오찬을 함께하며 친교를 다졌다.

2016년 전시기획자였던 김 여사는 프랑스 건축가 '르 꼬르뷔지에'를 국내 최초로 소개하는 대규모 전시를 개최했고 르 꼬르뷔지에의 저서를 읽고 감동을 받아 권투선수에서 건축가로 전향한 안도 다다오의 특별 세션도 마련한 바 있다. 지난 1월 서한을 통해 새해 인사를 주고받기도 했다.

두 사람은 이번 오찬에서 근황을 공유하는 한편 안도 다다오의 어린이도서관 지원 활동, 한국에서 열릴 예정인 안도 다다오 개인전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김 여사는 "한일 양국의 사회공헌활동 교류와 한국의 미술관 건립 등 한국 건축과의 협업을 적극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안도 다다오는 "한국과 일본이 문화뿐 아니라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도 더 가까워지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