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방위 일동 "태극기 핑계로 회의 포기한 국민의힘에 유감"

[the300]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4회 국회(임시회) 국방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장 더불어민주당 위원석 노트북에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살 수는 없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태극기가 그려진 팻말이 붙어 있다. 국민의힘은 이 팻말에 반발, 전체회의에 불참하며 회의가 지연되고 있다. 2023.3.1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국방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7일 오전 회의가 파행된 것에 대해 "애국심의 상징인 태극기를 거부하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어처구니가 없다"라며 "오후라도 국방위를 개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위원 일동은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굴욕적인 한일정상회담에 반대해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살 수는 없다>고 적힌 태극기를 부착한 채 회의를 진행하고자 했다"며 "하지만 국민의힘 국방위원장 및 국민의힘 국방위원들은 일방적으로 회의 진행을 거부했고, 국방위는 파행된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가 오전 10시 개의 예정이었지만 민주당 의원들이 노트북 태극기 밑에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살 수는 없습니다'란 문구가 적힌 팻말을 단 것을 국민의힘 측에서 문제삼아 회의에 불참했다.

위원 일동은 "현재 일본에 있는 윤석열 대통령은 역사에 치욕으로 남을 굴욕적인 정상회담을 가졌다. 우리 국민의 자존심은 상했고, 공분하고 있다"며 "우리 민주당 의원 일동은 이런 굴욕적인 날에 태극기의 의미, 우리나라의 자존심, 우리 선조들의 헌신을 되새기고자 태극기를 부착했던 것이다. 태극기는 결코 정치적인 구호가 아니라, 민족의 얼과 애국심이 담긴 우리의 국기"라고 밝혔다.

또 "애국심의 상징인 태극기를 거부하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어처구니가 없다. 대한민국 국기인 태극기에 반발하는 이유가 무엇인가? 자랑스러운 우리 국기를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내거는 것이 해서는 안 될 행위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일정상회담을 보면 가히 굴욕적이라 할 수 있다"며 "먼저 격식 차원에서, 우리나라의 국격은 땅으로 떨어졌다. 차관급 인사인 다케이 슌스케 외무성 부대신이 대통령을 공항에서 맞았다. 하야시 외무상이 직접 영접한 미국의 사례와는 달랐다"고 설명했다.

또 "의장 행사에서도 대통령이 일장기에 절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시다 총리는 태극기에 미동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위원 일동은 "우리나라의 한일정상회담 성적도 완패다. 정부는 수출규제를 풀었다고 홍보하고 있지만, 우리가 구매자인 3개 품목에 불과하다. 양국의 화이트리스트 복구는 논의 중이며, 아직 명쾌히 해결되지도 않았다"며 "그런데도 우리나라는 굴종적으로 WTO 제소를 취하했고, 지소미아(GSOMIA)를 정상화해줬으며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구상권 청구도 포기했다"고 했다.

아울러 "최대 현안인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의 사죄나 반성은 전무했다. 우리 정부가 공언했던 일본의 대응조치는 언급조차 없었다"며 "일본 기시다 총리는 기자회견문에서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한 조치'라며 강제징용 자체를 부정했다"고 했다.

위원 일동은 "강화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못했다. 일본 측은 안보 3대 문서를 개정해가며 노골적으로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방위력 증강을 천명하고 있는데도 말이다"라며 "오히려 우리 군은 일본이 자축하고 있는 2월 22일 다케시마의 날에 동해상에 일본 군함을 들여 훈련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우리 국방위원들은 이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듣고, 국민의 목소리를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국방위를 개의하고자 했던 것"이라며 "우리 민족의 얼과 혼이 담긴 태극기를 핑계 삼아 일방적으로 국방위 개의를 포기한 국민의힘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오후에라도 국방위를 개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