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체포안 표결 갈등, 도움 안돼"...'살생부 유포' 중단 촉구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비공개 고위전략회의 참석차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3.2.28/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자신의 체포동의안 표결로 당내 갈등이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일이 당의 혼란과 갈등의 계기가 돼선 안 된다"며 당원들을 향해 살생부 제작·공유와 문자폭탄 등의 공격 행위를 중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안호영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안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 대표는 회의에서 "의원 개인의 표결 결과를 예단해서 명단을 만들어 공격하는 등의 행위는 당의 단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당직자들은 이 부분을 유념하고 의원, 당원과 소통을 강화해 (논란을) 해소해달라"고 강조했다.

현재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인 개딸(개혁의 딸)들이 체포동의안 표결에서 찬성 혹은 기권표를 던진 것으로 추정되는 의원들의 명단들을 살생부로 제작해 공유하고 있다. 이에 당의 화합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하고 강성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촉구한 것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회의에서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에 따른 국민과 당원의 우려를 논의했다. 조정식 사무총장은 "민주당 전체 의원의 뜻은 결국 당을 위한 것임에 추호도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것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대표와 지도부는 눈과 귀를 더 크게 열고 당내 여러 의견을 수렴해 민주당을 위한 의원들의 마음을 더 크게 하나로 모으는 일에 주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탄압을 이겨내기 위해 당의 단합이 최우선 과제임을 인식하고 대동단결의 정신으로 국면을 극복해 국민이 바라는 민주당의 길로 모두가 함께 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내 의견 수렴과 소통 강화 방안에 대해 조 사무총장은 "당 대표를 포함해서 사무처 정무직 당직자들과 당내 많은 의원과 더 많이 소통하고, 경청하면서 당을 걱정하는 마음에 대해 귀를 열고, 많이 이야기를 나눌 생각"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이 대표가 당 소속 의원들과 소통하는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조 사무총장은 '비명(비이재명)계에서 이 대표가 당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에 대한 계획이 없다는 비판이 나왔다'는 지적에는 "지도부와 함께 당이 나아갈 방향과 어떤 일을 할 것인지에 대해 충분히 논의해서 밝힐 기회가 있지 않겠느냐"며 "의원의 의견도 수렴하고 반영하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들에 대해 밝힐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회의에선 이 대표의 거취 문제는 논의가 이뤄지지 않았다. 조 사무총장은 '당대표 거취 표명 여부'에 대해 "그것은 논의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