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세계지식재산기구 사무총장 접견…'韓경험' 전파 논의

[the300]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유홍림 서울대 총장 임명장 및 김영미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위촉장 수여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3.02.08.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오후 다렌 탕 세계지식재산기구(WIPO) 사무총장의 예방을 받고 지식재산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세계지식재산기구는 특허·상표·저작권 등 지식재산 분야의 국제제도와 조약을 관장하는 UN(국제연합) 전문기구로 1967년 설립됐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윤 대통령은 "사회적 약자와 개발도상국 국민들이 지식재산 제도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해 온 WIPO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간 한국은 지식재산 ODA(공적개발원조)를 통해 개발도상국이 한국형 지식재산 제도를 도입할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고도 했다.

그러자 탕 사무총장은 "한국 특허청이 구축해 온 중소기업을 위한 포용적인 지식재산 제도를 높이 평가하며 이러한 경험이 전 세계에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탕 사무총장은 한국은 세계 4위의 특허출원 국가이자 K-팝, K-콘텐츠 등 창의적인 문화를 가진 지식재산 선진국이라며 한국이 ODA나 지식재산 전문가의 해외 파견을 통해 글로벌 지식재산 발전에 큰 영감을 주고 있다고 감사를 나타냈다. 특히 한국의 경험이 개발도상국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윤 대통령은 WIPO 지역사무소의 한국 유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지역사무소를 통해 우리 기업의 편의를 높이고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개도국 지원도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탕 사무총장은 이번 예방을 기념해 한국어로 공개된 최초의 국제특허출원(PCT) 증서와 국제상표제도를 이용한 우리 기업의 첫 국제상표 등록증을 선물로 전달했다. PCT 최초의 한국어 공개 증서는 2007년 WIPO 총회에서 국제기구로서는 최초로 한국어를 공식언어로 채택한 이후 한국어로 작성된 첫 국제 공개 문서다.

이날 접견에는 WIPO에서 마르코 알레만 사무차장보와 권규우 자문국장이 자리를 함께 했고 정부와 대통령실에서는 이인실 특허청장과 최상목 경제수석, 강경성 산업정책비서관 등이 배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