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람·허은아 "족자에 적힌 개혁비책은…" 與 전대 이색 비전발표

[the300]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천하람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강서구 ASSA빌딩 방송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천 후보는 '대통령 공천 불개입(왼쪽)'과 '공천 자격 고사 의무화'가 적힌 두가지 비책을 공개했다. 2023.02.07.
국민의힘 3.8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들이 7일 비전발표회에서 당 운영철학과 총선승리전략을 발표했다. '비윤'(비윤석열)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천하람 당 대표 후보와 허은아 최고위원 후보는 정책공약을 족자에 담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천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비전발표회'에서 첫 번째 정견발표 주자로 무대에 올라 "오늘 국민의힘 개혁과 총선승리를 위한 비책 두 가지를 준비했다"며 '대통령공천불개입'과 '공천자격고사의무화'가 적힌 족자를 펼쳤다.

그는 "국민들은 권력자나 소수 측근에 의한 공천보단 국민과 당원들에 의한 선택을 더 존중한다"면서 "당 대표가 되면 당헌을 개정해 대통령 공천불개입 조항을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당의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이 공천"이라며 "당원을 들러리 세우는 행태가 반복되지 않게 대통령의 불개입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천 후보는 두 번째 족자에 담긴 공천자격고사의무화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단순히 더불어민주당보다 조금 낫거나 도저히 이재명(민주당 대표)을 못찍어서 선택하는 째째한 정당이 아니라 최선의 선택을 제시하는 정당이 될 수 있게 할 것"이라며 "합리적으로 정한 수준에 미달하는 후보 어떤 경우에도 공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진행된 최고위원 후보 비전발표에선 허은아 후보가 동일하게 족자를 들고 단상에 올랐다. 허 후보는 '대변인단 공개선발', '정치발언 자유보장'이 적힌 족자를 선보이며 이와 관련한 당헌 개정에 나서겠단 뜻을 밝혔다.

허 후보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기획한 당 대변인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이하 나국대)를 공정한 시스템 사례로 지목하면서 "인재양성의 시작이 대변인단 선출"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해야할 일은 다양성의 보장"이라며 "다양한 대변인을 만들어 전국 곳곳에 우리 당의 공정과 자유를 얘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친이준석계인 두 후보는 이번 전당대회에서 단일 행보를 걷고 있다. 이번 족자 공약 아이디어 역시 정책토론 과정에서 공유했단 설명이다. 허 후보는 비전발표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공천이나 당헌개정 등 비슷하게 추구하는 것들이 있어 같이 준비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7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발표회에서 비전발표를 하고 있다. 2023.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날 비전발표회가 후보별로 5분 가량의 짧은 시간만 주어진 가운데 다른 당권주자들도 다양한 방법으로 표심을 호소했다.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 김기현 후보는 활동성을 강조하는 차원에서 노타이 차림으로 나섰고, 안철수 후보는 4.7(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 0.73(후보 단일화로 윤 대통령이 승리한 대선 특표율 차이), 170(내년 총선 의석수 목표) 등 숫자 3개를 키워드로 제시했다.

이 밖에도 조경태 후보는 "감출 것 없는 투명한 정치를 하겠다"며 상의를 벗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고, 황교안 후보는 당 상징색인 빨간색 목도리를 두르고 정견발표를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