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전당대회 후보들에 "대통령·대통령실 언급·공격 말라"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와 당대표 후보들이 7일 서울 강서구 한 방송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후보자 비전발표회에 앞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경태, 윤상현, 황교안, 안철수, 천하람, 김기현 후보, 정 비대위원장, 유흥수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김석기 사무총장. 2023.2.7/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들에게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이번 경선과 관련해 언급하거나 공격하는 일은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전당대회 비전 발표회 모두발언을 통해 "치열한 경쟁은 불가피하지만 불화해선 안 된다"면서 "우리 당 새 비전과 정책 소상히 설명하고 홍보하는데 치중하는 선거운동 견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증오와 비아냥이 섞인 언사와 경멸을 담은 용어들은 동지들에게 절대 던지지 말아달라"며 "우리 당의 갈등과 분열을 바라는 세력들이 만들어낸 용어와 프레임이니 거기에 갇히지 마시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당원들의 뜻이기 때문에 당원들의 뜻에 반하는 선거운동을 하시는 분들은 아마 표를 많이 얻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일각에서)대통령실의 당무 개입을 운운하시는데 이것도 옳지 않다"며 "당정협의회를 왜 하느냐. 당과 대통령실이 일심동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후보 자신의 선거 유·불리에 따라서 끌어들이는 것은 하지 않기로 뜻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어렵사리 정권교체 이루고, 미완의 정권교체라 하는데 내년 4월10일 건곤일척 승부 걸어야 한다"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집권여당이 견인함으로써 총선승리 통한 완전한 정권교체 이루겠단 의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