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 위해 나경원 출마해야"... '수도권 연대론' 군불때기

[the300](상보)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설맞이 북한이탈주민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3.1.24/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나경원 전 의원의 당권 도전 여부와 관련, "우리 당을 위해서라면 여러 사람이 출마하는 것이, 그것이 더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 식당에서 탈북민 간담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지금 (전당대회가) 당원 투표 100%, 그리고 여론조사 등을 전혀 반영하지 않다보니 일반 국민은 국민의힘 전대에 관심이 많이 떨어져있는게 사실이다. 컨벤션 효과도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나 전 의원이) 지금 얼마나 고민이 많겠는가. 그래서 따로 연락하지는 않고 있다"면서도 "저는 우리 당을 위해서 정말 저 개인 이해타산 전혀 생각하지 않고 (나 전 의원이) 출마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김기현 의원 여론조사 지지율이 1위를 기록하자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안 의원과 나 전 의원 사이에서 나오는 '수도권 대표론', '수도권 연대론' 등으로 견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안 의원은 "(전대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 다양한 후보가 나와 당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주면 국민도 거기에 관심을 갖고 바라보게 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보면 많은 후보들이 출마했으면 하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당권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이 최근 안 의원 자신을 포함한 당권 경쟁자를 향해 '부잣집 자식이거나 사위'라고 평가한 데 대해서는 "'연포탕'(연대, 포용, 탕평 정책)을 외치다 그 다음날 갑자기 진흙탕을 외치니 당황스럽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김치냉장고를 산다고 했다가 하루 만에 바꿨다. 이제 '김장연대'(김기현-장제원 연대)는 없다고 했다"며 "그런 식으로 계속 여러 상황이나 전략에 따라 자꾸 얘기를 왔다갔다 바뀌는 것은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의 '전대 1차 과반 확신'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1등할 것이라는 말씀이다. 참으로 감사하게 받아들이겠다"며 "제 지금 목표는 이제는 1차에서도 1등하는 후보"라고 응수했다.

이어 "모든 당원이 정말 어떻게 하면 내년 총선, 특히 수도권 총선 이길 수 있는 후보인가, 그러려면 수도권 민심을 알고 수도권에서 선거를 치르고 승리한 경험이 있는 사람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안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겨냥, "탈북민에 대한 관심 또는 북한 인권에 대한 언급조차도 회피했던 지난 5년이었다"고 평가하며 당의 지지 기반인 보수층 민심에 호소했다.

한편 이날 같은 시간대에는 당권 경쟁자인 김기현 의원이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정책) 간담회'를 열었다. 최근 들어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김 의원은 안 의원을 겨냥, "저는 철새 정치나 여기 저기 기웃하는 정치인의 삶을 살지 않아서 그런 말할 자격(연포탕)이 충분히 있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