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이견만 재확인…여야, 원내대표 참여 '3+3 협의체' 가동

[the300]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주호영(왼쪽)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리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위해 각각 들어서고 있다. 2022.12.06.

2023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 여야 원내대표들이 회동했으나 이견만 재확인한 채 끝났다. 여야는 이견을 좁히기 위해 양당 정책위원회 의장과 예결위원회 간사,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3+3 협의체를 가동하기로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오후 국회의장실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예산안 심의를 촉진하기 위해 의견 접근을 보지 못한 부분에 관해 양당 원내대표가 의견을 갖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양당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간사, 원내대표 세 사람이 모인다"며 "구체적인 시간은 아직 정하지 않았지만 오늘 오후 중에라도 의견 접점을 보지 못한 부분을 정리하기 위해 양당 주장을 듣는 과정을 거치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도 "아직도 쟁점이 많이 남아있다"며 "과거 제가 예결위 간사, 원내수석부대표, 예결위의장을 할 때 마지막 원내대표 협상 테이블에는 쟁점을 최소화시켰는데 아직 많이 남아 염려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정기국회 안에 예산안 처리에 최선을 다하기로 한 만큼 오늘 오후 양당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예결위 간사가 3+3 회동을 갖고 그동안 2+2에서 논의된 것들을 서로 보고하는 자리를 갖고 쟁점을 좁히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지난 4일부터 양당 정책위의장과 예결위 간사가 참여하는 2+2 협의체를 가동해 2023년도 예산안 감액 논의를 진행했다. 2+2 협의체는 양당 원내대표의 논의 참여 전 쟁점을 최소화시키는 역할을 맡았다.

2+2 협의체에서 국민의힘은 정부가 책임있게 예산을 집행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요청했으나 민주당은 초부자 감세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예산 부수 법안을 문제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는 2+2 협의체를 마무리짓고 이날부터 증액 심사를 할 계획이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