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그런 곳서 대통령이 근무"…野도 수용한 용산 시설관리 예산

[the300]대통령실 "'인력 30% 축소' 尹 공약, 지키기 정말 힘들어"

용산 대통령실 청사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실 인력 30% 감축 공약을 현실적으로 지키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28일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결산심사소위원회에 출석해 대통령실 인원 감축에도 불구하고 인건비 예산을 소폭 늘려 책정했는지 묻는 위원들에게 "국민 수요가 워낙 폭주하고 있어서 30% 기준은 정말 지키기 어렵다. 정말 힘들다"고 말했다.

윤 비서관은 "하다 보니까 워낙 업무량도 너무 많고 계속 늘어 나고 있다"며 "인력 만큼은 탄력적으로 운영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민정수석실, 제2부속실 폐지 및 인원 30%감축을 공약했다. '슬림한 대통령실'을 만들겠다는 취지인데, 대통령실 예산 등 살림을 총괄하는 총무비서관이 사실상 공약을 지키기 어려운 사정을 토로한 것이다.

윤 비서관은 "총무비서관실은 다른 비서관실에서 인력을 충원해달라 그러면 무조건 '안 된다'를 거의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고 있다"고 거듭 양해를 구했다.

그는 "각 비서관실이라든가 수석실에서 증원을 요청해오면 저희가 업무량 분석을 다시 하고, 각 비서실에 근무하는 직원들 업무 역량 분석을 한다"며 "'그러면 차라리 직원을 바꾸라. 일 더 잘하는 애를 데려오라. 교체해라' 그런 식으로 요구하면서까지 최대한 (충원이) '안 된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대통령실 총원은 409명이다. 비서실 정원 443명 중 380명, 안보실 정원 47명 중 29명만 채용해 정원 대비 17% 축소된 형태로 운영 중이다. 대대적인 인적 개편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 8월 말의 425명(비서실 396명, 안보실 29명)과 비교해 16명이 더 줄어든 상황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대통령실 직원들은 의무 휴가조차 제대로 쓰기 어려운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 비서관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의 낙후된 현황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토로하며 청사의 시설관리 및 개선 예산 51억원 수용을 요청하기도 했다.

윤 비서관은 "내구연한이 지난 설비가 굉장히 많다. 저희가 와서 보니까 20년 된 건물에 국방부가 안전 진단을 한 번도 안 했다"며 "저희가 이전하고 처음으로 했고, 그런 비용을 반영한 예산"이라고 말했다.

한병도 민주당 의원은 "안전진단을 국방부에서 한 번도 안 했다고 하는데, 세상에 그런 곳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근무하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에 윤 비서관도 "저도 그 부분에 대해 정말 놀랐다"고 답했다.

한 의원은 "대통령이 어느 곳에서 일한다고 하면 사전에 완벽한 조사, 준비, 시스템을 완벽하게 하고 들어가서 준비가 돼서 대통령이 일을 해야지 세상에 두 달 만에 탁 들어가 가지고 우왕좌왕 이전비용 논란, 들어가 봤더니 이런 상태, 참 답답하다"고 질타했다. 다만 "이건(청사 시설관리 예산) 반영해주시지요"라고 우원식 위원장에게 건의했다.

이에 우 위원장은 "박정 간사님이 3억7800만원 작년에 비해서 늘어난 부분을 감액하자고 그랬는데 한병도 위원님이 오히려 업시키지는 못해도 다 반영해 주자 이런, 역시 대통령실에서 근무한 분다운 발언을 했다"며 "그러면 한병도안으로 원안을 유지하자"며 예산안 51억원을 전액 수용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