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尹대통령, 오늘 중 결단해야…국민·이상민 중 선택하라"

[the300]

(서울=뉴스1) 허경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11.2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오늘 중 때 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바란다"며 "상식과 민심을 거부하면 내일부터 국회에서 단호하게 책임묻는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국민인지, 이상민 장관인지 선택해야 한다. 국민의 분노와 유가족 절규를 더 이상 궁색한 변명으로 피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까지 윤 대통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파면하지 않으면 해임건의안 발의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로 이태원 참사 발생 한 달이 됐지만 윤석열 정권은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처음부터 축소와 은폐, 거짓말로 국민의 지탄을 받은 이 장관은 오늘도 중앙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어 국민의힘을 향해 "직언을 하기는커녕 정부 실정을 비호하며 정쟁을 하고 있다"며 "이 장관 방탄에 고집부리고, 국정조사를 못 한다고 협박한다. (이 같은) 협박·막말 정치는 이제 통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당 대표 역시 "정치인은 권한만큼 책임을 져야 한다"며 "국무총리도, 장관도, 경찰청장도 심지어 대통령도 사과하는 것 같지 않다"고 했다. 이어 "이제 우리 민주당이 나서서 책임을 물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 국민과 함께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