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기능 외교부로?...尹인수위 "결정된 바 없다, 논의 시작단계"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 앞에 설치된 프레스다방을 찾아 취재진과 즉석 차담회를 하고 있다. 2022.3.23/뉴스1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23일 통상교섭권을 외교부로 이관하는 정부조직 개편방안과 관련해 "확정된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원일희 인수위 부대변인은 삼청동 금융연수원 별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부조직 개편안과 관련해 "모든 논의가 시작되고 있는 단계"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 산업통상자원부가 갖고 있는 통상교섭기능을 외교부로 다시 돌려보내는 정부조직 개편은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후보 단일화한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공약이다. 외교부는 앞서 업무보고를 통해 통상기능의 복원을 인수위측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인수위는 정부조직개편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윤석열 당선인의 공약과 구상에 따라 새 정부의 효율적인 조직개편안을 마련하는 임무를 맡았다.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은 "기획조정분과를 중심으로 하되 업무보고를 받고 있는 모든 분과의 의견을 수렴하고 조율하는 협력체제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수위는 업무보고 등을 통해 외교부와 산업부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갈등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인수위는 통상 업무와 관련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모델과 비슷한 제3의 독립기구를 신설하는 방안까지도 두루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