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최재형 우회 비판…"조직 신뢰 관계, 매우 논란적 사안"

[the300]

박병석 국회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온라인 화상을 통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21일 야권의 차기 대선후보로 언급되는 최재형 감사원장에 대해 "현지 기관장의 정치 참여는 조직 신뢰와 관계된다는 점에서 매우 논란적인 사안"이라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박병석 의장은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아 열린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입법부의 수장으로서 감사원의 수장이 대선에 직행하는 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입법부의 장으로서 감사원장의 출마 여부를 언급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문이 있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원론적으로 말씀드린다"며 재차 발언에 신중을 가하면서도 "정치 참여를 위해선 뚜렷한 명분, 국민이 동의할 명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또 감사원에 정치적 중립성이 요구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박 의장은 "감사원은 행정부의 독립된 기관이나 중립성 및 독립성이 고도로 요구되는 기관이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최재형 원장이 이달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최근 거의 거취 또는 제가 다른 역할을 해야하지 않느냐에 대해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많은 소문과 억측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제 생각을 정리해서 조만간 (밝히겠다)"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이날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감사원장님께서 지금 대선에 출마하신다는 얘기가 계속 나오고 있는데 적절한 얘기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사실상 차기 대선 출마에 뜻이 있음을 밝힌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최재형 감사원장이 이달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