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청와대 앞서 "文정권, '오만·독선 DNA' 안 고쳐"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1.5.13/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문재인 정권은 아무리 민심의 회초리를 맞아도 전혀 달라지지 않는다"고 규탄했다.

김기현 권한대행은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오만과 독선의 DNA가 전혀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정부여당의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인준 강행에 항의하는 의미로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총리와 임혜숙 장관, 노형욱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김 대행은 "장관 후보자의 독단적 임명 강행은 청와대의 각본과 감독 아래에서 민주당이 배후로 등장해서 실천에 옮긴 참사"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을 겨냥해 "심지어 국민 앞에 나와 기자회견을 하면서 청문회 제도를 폄하하며 (청문회 제도가) 적폐라도 되는양 희화화했다"며 "민심과 야당의 목소리를 그냥 흘러가는 이야기처럼 치부하는 오만함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로는 협치, 소통, 통합 운운하지만 속내는 오로지 내 편, 내 진영으로 가득차 있는 이중적 위선 행태가 4년 내내 반복되고 있다"며 "남은 1년 동안에도 전혀 달라지지 않을 것 같다. 그야말로 보고싶은 것만 보고 듣고싶은 것만 듣는 편향성을 지속하면서 국민을 니 편 내 편 갈라치는 분열만 가속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자신의 면담 요청을 거부한 점도 비판했다. 김 대행은 "국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 제1야당 대표가 면담을 요청했지만 아무 말 없이 임명 강행하는 그야말로 야당 무시의 태도를 보였다"라며 "밥만 먹는 자리 말고 민심 전하는 자리 달라고 요청했는데 무시 당하고 아무런 대답 없이 일방통행을 스스럼없이 강행하고 있는 게 문 정권의 오늘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국민 회초리를 대신해 더 가열차게 민생을 챙기고 국정 파행을 시정하기 위한 노력을 전개해나가도록 하겠다"라며 "국민여러분 여러분 뜻을 잘 반영하기 위해 소수야당으로 힘의 제약이 있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