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경제부처, 내일 국회서 현안 논의…부동산 안건 다루나

[the300]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이달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1일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한다. 전반적인 경제상황을 다루는 회의인데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전세난은 물론 재산세 등 세제 관련 정책 현안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지 관심이 몰린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오는 21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주요 경제부처 장관들로부터 보고를 받는다.

당에선 이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와 박광온 사무총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 최인호 수석대변인,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다.

정부 측에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자리한다.

부동산 추가 대책 논의 여부에 관심이 몰린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9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미래주거추진단’을 설치하기로 결정하고 부동산 정책 전반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신속히 논의하기 위한 준비 작업을 마쳤다. 추진단장은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진선미 의원이 맡는다.

현재까지는 재산세 조정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0일 “공시가격 현실화에 따른 부분을 감안해야 한다는 당의 의견을 반영해 당정협의 통해 재산세 관련 부분은 결론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일각에서 제기된 종합부동산세 감면 확대 등은 당정에서 논의하지 않는 것으로 잠정 결론났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