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의혹' 전 靑행정관, 국감 증인 안나올듯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과 박범계 의원이 19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의 옵티머스 사건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10.19/뉴스1

옵티머스 의혹의 중심에 선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출석하지 않을 예정이다.

20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따르면 이 전 행정관은 정무위에 증인으로 나오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23일 금융분야 종합감사 증인으로 채택됐던 이 전 행정관은 이날까지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 전 행정관은 건강 상의 이유로 출석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위원들은 이 전 행정관이 출석하더라도 관련 사건이 재판 중이라는 이유로 대부분 답변을 거부할 것으로 예상해왔다.

정무위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전 행정관을 추가 증인으로 의결했다. 이 전 행정관의 배우자는 구속기소된 윤석호 옵티머스 이사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