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지는 무증상 감염…"하수도서 코로나 바이러스 찾자"

[the300]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시 공무원들이 지난해 7월 23일 첨단하수처리장의 모범사례로 꼽히는 용인시 수지레스피아(하수처리장) 견학을 하고 있다. 2019.07.23. (사진= 대전시 제공) photo@newsis.com

도시에서 흘러나오는 하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찾아내 확산 현황을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국회에서 나왔다.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인 도시 물관리 기술인 하수기반 역학(WBE)를 도입해 지역사회 내 시민들의 건강과 생활상을 파악하고 위험 변화를 추정하는 방안이다.

국회 입법조사처는 12일 '하수기반 역학의 개념과 도입과제' 연구보고서를 발행했다.

보고서는 국내에 비교적 생소한 하수기반 역학의 개념부터 설명한다. 하수기반 역학은 하수처리장으로 유입되기 전의 하수를 분석한 정보를 통해 하수 집수구역 내 도시민의 생활상을 예측하는 것이다.

하수에는 사람의 배설물과 씻고 마시는데 쓴 물질이 포함된다. 실제 마약과 같은 불법 약물과 바이러스도 하수에서 발견된다.

예를 들어 마약문제가 심각한 국가에서는 지역주민이 사용한 물에서 불법 약물의 사용을 추적해 범죄 취약성을 가늠하는 간접 데이터로 사용할 수 있다. 인간이 사용한 알코올, 담배 등 약물을 측정해 그 지역 사람들의 삶의 질을 판단하는 지표로도 사용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네덜란드에서는 도시 내 6개 하수처리장 집수구역을 분석했더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하수에서의 검출 경향도 증가현황을 보였다.

하수기반 역학 기법은 도시에서 생활하는 무증상 감염자가 배출하는 바이러스도 감지할 수 있기 때문에 전체적인 감염자 수를 추정하고 거기에 맞는 대응이 가능하다는 게 큰 장점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올해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하수기반 역학을 활용해 마약류 사용량 모니터링을 계획하고 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가 정보기술(IT)과 생명과학에서 강점이 있기 때문에 하수기반 역학이 빠르게 발전할 수 있다고 평가한다.

그러면서 향후 과제로는 △분석의 척도가 되는 화학·생물학적 추적물질을 적절하게 선정 △건강한 커뮤니티의 인구당 추적물질 배출량 원단위를 산정하는 기법을 마련 △광범위한 데이터 수집을 위한 초기 인프라 구축에 소요되는 비용 문제 등을 제시했다.

김경민 국회 입법조사관은 "2017년부터 세종시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에 시범적으로 스마트도시를 조성해 환경정보 등 다양한 도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이와 연계해 하수기반 역학을 활용할 수 있도록 각종 환경변화나 전염병에 대처하기 위한 연구와 정책적 검토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는 시점"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