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한중일 정상 "금융안정 예의주시, 시장개방 계속"

[the300]文대통령, 코로나19 대응 화상정상회의 참여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한 ‘아세안+3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4.14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아세안 10개국+3(한중일) 정상들이 15일 공동성명을 통해 "교역과 투자를 위해 시장을 계속 개방해둔다는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또 "역내 금융 안정성에 대한 잠재적 위험을 예의주시한다"며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원활하게 한다"고 밝혔다. "무역에 대한 불필요한 장애물이나 역내 공급사슬에 대한 교란을 발생시키지 않아야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아세안+3 정상들은 지난 14일 오후4시(한국시간) 특별 화상정상회의를 갖고 이 같은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특히 문 대통령이 국제사회에 강조해 온 기업인 이동과 교류 보장이 담겼다.  

청와대에 따르면 공동성명은 "감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의 회복, 경제 발전 및 금융 탄력성을 촉진하고, 성장, 연계성 및 관광 산업을 복원하며, 시장 안정성을 유지하고, 경기 침체의 잠재적인 위험을 예방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강화하겠다는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금융안정 관련 "긴밀한 역내 금융 협력 및 정책 조율을 발전시키고, 아세안+3 거시경제조사기구(AMRO)의 역내 경제・금융 동향 모니터링, 적시의 위험평가 및 정책권고 기능을 지원한다"고 했다. 

공동성명은 시장개방과 함께 "아세안+3 비상용 쌀 비축제도(APTERR)를 활용하는 등 식량안보를 확보하기 위해 아세안+3 국가들 간 협력을 증진한다"고 밝혔다. 역내 공급 사슬(공급망)의 지속가능성 및 탄력성, 식량·상품·의약품 및 의료물품 등 필수품 공급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중 보건 긴급 대응에 필요한 조치들은 구체적이고 비례적이며 투명하고 임시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공중 보건 안전을 보장하면서도,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가능한 범위 내에서 원활하게 하여 역내 필수적인 상호 연계성을 유지하도록 장려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아울러 "정부 정책, 공중 보건 및 안전 정보의 적시 업데이트, 오보 및 가짜 뉴스에 대한 정정, 비난과 차별을 줄이기 위한 노력 등을 강화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 영상회의 장비를 마련, 화상회의에 참여했다. 한중일 정상에게 각각 세차례씩 주어진 △모두발언 △의제발언 △마무리발언을 통해 한국의 상황과 경험을 설명하고 아세안과 협력할 의제를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국내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아직은 말하기가 조심스럽지만, 다행히 지금은 점차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올해 아세안+3 조정국이자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한중일 3국이 이번 위기 대응 과정에서 얻은 축적된 경험과 소중한 교훈을 아세안 국가들과 적극적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발언에선 "정상선언문에서 언급된 ‘의료물품 비축제도’ 신설, ‘코로나19 아세안 대응기금’ 설립 등을 포함하여 여러 협력 구상들이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장관급 및 SOM(솜, 고위실무급) 협의체에 구체적인 후속 임무를 부여하여 점검해 나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