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외교장관 통화…韓 "총리 쾌유 기원"·英 "진단키트 구매 요청"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화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20.3.20/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6일 도미닉 랍 영국 외교장관의 요청으로 전화통화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영국 내 다수의 확진자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데 대해 위로를 표명하고, 코로나19로 입원한 보리스 존슨 총리의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존슨 총리는 지난달 26일 주요국가 정상 중 처음으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고열 등 증세가 지속돼 입원해 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전날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어려운 시기의 영국 국민들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을 평가했다.

이에 랍 장관은 강장관의 위로에 감사를 표하고, 영국 내 코로나19 검사역량을 대폭 증대하기 위한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산 진단 키트 구매 확대를 위한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또 강 장관은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하면서도 필수적 인적교류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양국간 직항 유지 및 관련 협력을 지속할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랍 장관은 유지 중인 인천-런던간 직항편을 통해 최근 동남아 내 자국민 귀환시 많은 도움이 되었던 점을 평가하면서 양국간 직항편 유지 필요성에 공감했다. 지난 3일 라오스에 체류하던 영국 국민이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해 영국으로 돌아간 사례를 거론한 것이다. 

이와 함께 양 장관은 양국이 코로나19 사태를 조속히 극복하고, 기후환경협약당사국총회(COP26) 등을 통해 환경분야 협력을 심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앞서 영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오는 11월 계획했던 COP26을 2021년 4월로 연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