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2020년 확실한 변화의 해…상생도약-경제혁신 이룰것"

[the300][2020 신년인사회]①경제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국내 각계대표 및 특별초청 인사들과의 신년 합동 인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01.02.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지난해 우리는 경제에서도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함께 잘사는 나라’를 꿈꾸며 새로운 도약을 준비했다"며 "이제 새해에 우리가 이뤄내야 할 새로운 도약은 ‘상생 도약’"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생 도약’을 위해 새해에는 특히 경제의 혁신에 더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신년인사회를 열고 각계 인사들과 새해 다짐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신년사 격인 인삿말을 통해 새해 국정기조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새해에는 더욱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무는 겨울에 더 단단하게 자란다"며 "저성장과 세계 경기 하강이라는 안팎의 어려움 속에서 우리 국민은 상생을 통해 함께 잘 사는 길을 선택했다. 우리 경제를 더 단단하게 키우는 길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과 공공을 합쳐 총 100조 원의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와 ‘기업투자촉진 세제 3종 세트’ 같은 인센티브를 통해 투자를 더욱 촉진하겠다"며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을 육성하는 DNA 경제 토대를 마련하고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 등 3대 신산업에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또 "신기술, 신산업의 진입과 성장을 가로막는 기득권의 규제도 더욱 과감하게 혁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의 근간인 제조업과 40대의 고용부진을 해결하고, 인구구조와 가구구조 변화에 따른 1인 가구의 삶도 세심히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우리는 경자년 ‘흰쥐’처럼 ‘지혜와 끈기’를 가지고 ‘풍요와 희망’을 이룰 것"이라며 "우리 국민들은 ‘상생 도약’으로 반드시 ‘함께 잘 사는 나라’의 국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