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설, 靑 "확인할 내용 없다"..부인 안해

[the300]"결정되지 않은 사안 답할 수 없어"…후보군 포함 관측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2019.02.15. pak713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 관련 청와대는 26일 "가정에 대해 답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공식 부인한 것도 아니어서 조 수석이 최소한 복수의 후보군에 들어있는 걸로 관측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종 확정까지 확인을 해 줄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로는 결정된 게 없다. 인사권은 대통령이 결정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여러가지 논의 과정에 있었던 것까지, 최종결정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이런 가능성이 있다'고 말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여러가지 인사가 있었다. (여러가지) 검증과 추천도 있었는데, 그 과정에서 어떤 변수가 있었는지, 어느 단계까지 갈지, 다 말할 수 없었다"며 "이번만 해당하는 얘기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조 수석이 법무장관에 발탁되면 회전문 인사논란에다 인사검증의 주체인 민정수석이 본인을 셀프검증하는 문제까지 지적될 수 있다. 이에 대해서도 청와대 측은 "아무 것도 결정된 게 없는데, 가정 하에 질문을 한 것이라 답을 할 게 없다"고 했다. 또 "최종 결정이 되면 그때 상황에 따라 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7월말 조기 개각설과 관련해서는 "개각은 언제가 되든 하기는 할 것"이라며 "그게 7월, 8월, 9월 일지는 그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 7월말에 예정이 돼 있다고 확답을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