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황교안 사표수리..임시국무회의서 靑 직제개편 처리

[the300]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오후4시 주재, 청와대 정책실장 부활할 듯(상보)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사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통화를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17.05.1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황교안 국무총리 사표를 수리한 가운데 정부가 이날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청와대 정책실장 부활 등 청와대 직제 개편안을 처리한다. 

윤영찬 청와대 신임 홍보수석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황교안 총리 만나셨을 때 대통령께서는 새 정부가 자리 잡을 때까지 자리를 지켰으면 좋겠다 했고 황교안 총리께서는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4시 임시 국무회의를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어 청와대 직제개편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각 분야별 수석비서관들이 1명당 2~3개 부처씩을 관장하는 식의 업무방식은 벗어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참여정부때 만들었다 이후에 폐지된 정책실장 부활이 유력하다. 또 '일자리수석'을 신설하는 등의 변화가 예상된다. 그대신 고용복지수석 등 일부 수석직은 폐지되거나 통폐합될 수 있다. 

청와대 직제는 정부 시행령을 고쳐야 할 사안이다. 청와대는 직제개편 의결이 완료되면 각 직책에 맞는 후속인사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약간의 직제개편이 필요하다"며 "일자리수석을 둔다든지 경제 사회 등 포괄적으로 크게 방향을 잡고 조율해 책임총리, 책임장관을 실현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는 "부처별 대응시스템으로 (수석 1명이) 몇 개씩 부처를 장악하는 걸 하지 않겠다는 취지가 크다"고 설명했다. 정책실장 신설에 대해선 "직제개편 시행령을 바꿀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윤영찬 홍보수석은 사의를 표명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에 대해선 "새 정부의 국정방향이나 철학과는 맞지 않은 것 아닌가 생각한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