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정보지키기위, '국정원 해킹건' 1차 분석발표…알맹이 나오나

[the300]이탈리아 해킹팀 유출 이메일 260GB 분석 결과 발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정보지키기위원장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인권개선 시민사회 간담회에서 이종걸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는 19일 국가정보원 해킹 의혹과 관련해 이탈리아 해킹팀에서 유출된 자료 400기가바이트(GB)에 대한 1차 분석결과를 발표한다.

위원회가 국정원이 대국민 사찰 관련 추가 증거들을 확보했을 지 여부에 촉각이 모인다.

위원회는 19일 오후 국회에서 5차 기자간담회를 열고 각각 260GB, 140GB에 해당하는 이메일과 프로그램 관련 자료 중 이메일을 중심으로 분석한 1차 결과와 지금까지의 활동 사항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위원회 측은 이메일 가운데 한국과 관련된 키워드 검색으로 선별된 자료들을 우선 분석했고, 일부 프로그램 분석을 통해 나온 시기별 로그기록 등을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분석 결과 '국정원이 해킹을 했다'는 추가 정황증거들이 확보됐고 위원회는 분석 내용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단순화하는 작업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발표는 지난달 17일 출범한 위원회가 대학교수와 관련업계 대표 등 전문가를 동원해 한 달 동안 진행한 분석결과를 담고 있다.

일각에서는 국정원이 로그파일 원본 등 핵심자료의 제출을 거부해 위원회가 뚜렷한 성과를 내기에는 한계가 있고, 이에 따라 진상규명에 동력을 잃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따라 위원회는 국정원 제도개선 토론회를 마련하는 등 해킹 의혹의 초점을 진상규명에서 제도개선으로 옮기며 국회 정보위원회와 국정원 개혁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여·야 합의로 국회 정보위내 국정원 제도개선소위원회 설치 △국정원장 임명시 국회 동의권 신설 △국정원에 대한 국회의 감독권을 강화하는 정보감독지원관실 설치 등이 거론됐다.

이와 관련해 정보위 여당 간사인 이철우 의원은 18일 "해킹 의혹 사건을 계기로 국정원이 신뢰받지 않고서는 남북통일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힘들다는 생각을 했다"며 새정치연합에 정보위와 국정원의 동시 개혁을 제안하기도 했다.

한편 위원회는 국정원에 로그파일 등 자료 제출을 촉구하는 한편 사건을 맡은 검찰의 수사가 미진할 경우 특검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