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전 지사 오늘 탈당…호남 신당 기폭제 되나

[the300]일부 인사 만류 불구, 결심 굳힌 듯

박준영 전남지사
동계동계 출신인 박준영 전 전남도지사가 16일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다. 박 전 지사의 탈당이 비노(비노무현)진영의 연쇄 탈당을 촉발하는 기폭제가 될지 주목된다.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공보수석을 지낸 박 전 지사는 2004년부터 내리 전남지사 3선에 당선된 호남 중진 정치인이다. 2012년에는 전남지사 재 중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서기도 했다.

박 전 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이유에 대해서 밝힐 예정이다. 다른 인사와 동반 탈당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지사는 지난 8일 박주선 의원과 정균환 전 의원, 박광태 전 광주시장과의 회동에서 "현재 문재인 대표 체제로 내년 4월 총선 승리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출신 한 의원은 "박 지사가 전날 탈당 이야 하길래 다시 생각을 해보라고 했으나 이미 결심을 굳혔더라"고 전했다. 당 관자는 "박 전 지사는 친노세력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면서 "호남에서 새로운 정당이 필요하다는 데 굳은 믿음을 갖고 있다"고 했다.

박 전 지사가 탈당 기자회견을 여는 날짜에도 관심이 모인다. 2007년 당시 통합민주당의 '대통합파' 8명(김영진·김효석·박광태·신중식·이낙연·정균환·채일병)이 기자회견을 열어 '제3지대 대통합 신당 창당'을 결의한 날이 바로 7월16일이다. 통합민주당 대통합파의 7·16 기자회견이 있은 뒤 열린우리당과 대통합파가 함께 모인 대통합민주신당이 창당됐다.

박 전 지사가 탈당을 선택하면서 야권 신당론이 본격적으로 부상할지 당 관계자들은 주목하고 있다. 박주선 의원은 전날 한 라디오 방송에서 "새정치연합 혁신위의 활동에 대해 기대가 많이 줄어들면서 비노계 의원 중심으로 많은 이야기가 나온다"며 "8월이면 비노계 의원 중심으로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며 신당론에 불을 지폈다. 지난 9일 새정치연합 당직자 출신 인사들과 당원 50여명이 집단 탈당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