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호창 "기무사, 대선 전 감청장비 구매기록 있다"

[the300] "미래창조과학부 감청설비 인가대장 확인…2012년 10월 구매"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뉴스1


송호창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기기와 운영체제를 가리지 않고 전방위 해킹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해외로부터 들여와 몇 년간 운영해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송 의원은 14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 선거가 있었던 2012년 10월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음성이나 데이터에 대한 감청장비를 업체로부터 구매한 기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미방위에서 지금 미래창조과학부의 감청설비 인가대장을 조사·확인하고 있다"며 "당시 2012년 2월에 국정원이 소프트웨어를 구입했고 2012년 10월엔 기무사가 이런 감청장비를 구입해서 개인정보유출에 대한 의혹이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에서 해당 소프트웨어를 구매한 적 없다고 해명한 데 대해서는 "구매한 적이 없다고 얘기를 했으면 이건 거짓·허위 진술을 한 것"이라고 잘라말했다.

이어 "실제 미래창조부에는 이런 것을 구매할 때 모든 것을 다 신고하고 인가를 받게 돼 있다"며 "기무사 국군 1363부대가 구입한 것으로 나와있는데 유선통신보안장비나 음성데이터를 감청하는 종합정보통신망분석장비 등을 구입해서 어떻게 활용했는지, 인가를 제대로 받았다면 나중에 어떻게 사용됐는지 등이 기무사를 통해 확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2012년 대통령 선거에 개입한 원세훈 국정원장이 처벌을 받고 있는데다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에서도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했다"며 "국정원이나 기무사와 같은 국가기관이 불법행위를 조직적으로 했다는 것이 밝혀진 상황에서 활동을 어떻게 했는 지, 어떤 목적으로 감청장비를 구입해 활용했는지에 대해 국민들이 더 이상 신뢰를 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송 의원이 분석한 미래창조부의 감청설비 인가대장에 따르면 기무사로 알려진 국군제1363부대는 종합정보통신망분석장비 6대, 유선통신보안장비 15대를 D업체로부터 구매했다. D사는 이 같은 장비들에 대해 전자우편, 웹, 메신저, 파일전송 등을 실시간 수집해 분석할 수 있다고 소개한 바 있다. 이 같은 장비는 대상자의 PC 등에 직접 장비를 설치하지 않아도 감청이 가능하다는 게 송 의원의 지적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