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의심 격리자, 8일간 133명 거주지 이탈

[the300]유대운 의원 경찰자료 제출받아 발표…경기가 52건으로 최다

13일 오후 경북 포항시 메르스 신속대응팀이 양성판정을 받은 A(59)교사 근무했던 모 고등학교 주변 지역에서 긴급 방역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뉴스1.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환자들과 접촉해 자택에 격리조치 받은 대상자 중 133명이 최근 8일 동안 격리장소를 이탈해 경찰로부터 위치추적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유대운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4일 경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10일까지 메르스로 인한 자택격리 대상자 또는 메르스 감염 의심자 중 133명이 보건당국과 확인연락을 끊고 무단으로 거주지 등을 벗어났다.

구체적으로 경기경찰청 관할에 있던 격리대상자들의 무단 거주지 이탈이 5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43건, 충남이 11건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전북 7명, 대전 6명, 전남, 4명, 인천과 충북이 각각 2명, 부산·광주·울산·강원·경북·경남이 각각 1명, 대구와 제주는 무단이탈자가 없었다.

격리대상자 중 일부는 임의로 격리장소를 이탈해 지방으로 내려가 골프를 치거나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심지어 버스·지하철 등의 대중교통을 이용해 이동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 의원은 “격리대상자의 이동의 자칫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있는 만큼 격리가 해제될 때까지는 절대 개인이동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전 국민의 협조가 있어야 메르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