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완종 파문'에 고위당정청 중단…靑 거리두기?

[the300]김무성 "당분간 고위 당정청 안해"…당내에 특검 여부 긍정론 확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 도중 머리를 맞댄 채 생각에 잠겨 있다. 2015.4.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해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겠다고 밝혀 청와대와의 선긋기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무성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명단에 이름이 있는 사람하고 만나 얘기해서 또 다른 의혹을 만들 수는 없다면서 고위 당정청을 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다른 현안 논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도 "할 생각 없다"고 잘라말했다. 민감한 시기에 당정청 회동을 가질 경우 새누리당까지 태풍에 휩쓸려 갈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읽힌다.

김 대표는 전날에도 여의도 당사에서 '성완종 파문'과 관련한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고위당정청회의)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당분간 접촉하지 않을 뜻을 시사했다. 그러자 이번 사건을 계기로 김 대표와 박근혜정권의 결별이 빨라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그동안 김 대표는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이완구 국무총리와 수시로 만나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가져왔다.

한편 새누리당 내에서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 특별검 도입에 대한 긍정론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김 대표는 이날 "검찰이 정말 확실하게 대한민국 검찰의 명운과 명예를 걸고 밝혀야 한다"면서도 "검찰의 확실한 수사가 우선이지만 그 결과에 대해 이해가 안 간다면 그때 가서 특검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전날에는 특검 도입 가능성에 대해 "검찰 수사가 우선"이라고 답했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성완종 전 회장이 남긴 메모로 인해 온 나라가 거대한 소용돌이에 휘말리고 있다"며 "국민은 진실을 원한다. 당분간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지만 수사에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 일이 발생한다면 특검으로 가는 것도 결코 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태호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검찰은 한 점의 의혹도 없이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면서 "설혹 특검으로 이어지더라도 (검찰) 수사 결과가 한 치의 오차도 없었다는 것을 분명히 인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 내 소장파 의원들이 중심이 된 쇄신모임 '아침소리'는 조기 특검 주장까지 내놨다. 이 모임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야당이 당장 대통령 비서실장과 총리에 대해 직무를 중단하라고 하는데, 특검을 미루자는 발언은 상당히 안이하다"고 주장했다.

친박계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최고위원은 "계속 검찰이 수사를 해야 한다"면서도 "이 문제에 대해 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주영·윤상현 의원도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