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총리 업무정지 요구…이완구 "억울하지 않겠나"항변

[the300]이인영 새정치 의원 질의…이완구 총리, 세월호 시행령 철회는 '불가'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새정치민주연합이 13일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이완구 국무총리의 업무정지를 요구했다. 이 총리는 "반대의 경우라면 (리스트가 사실이 아니라면) 얼마나 억울하겠느냐"고 대응했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권력의 최고 핵심들이 공교롭게 모두 (성완종 리스트에) 거론돼 수사개입에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퇴진하거나 일시적 업무정지 상태로 물러나야 한다"는 이인영 새정치연합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성완종) 메모 쪽지에 나온 제 이름의 의미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곤혹스럽다"며 "어떤 연유인지는 모르겠지만 검찰 수사를 통해 어느 정도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총리의 막중한 의무를 생각할 때 검찰 수사를 지켜보겠다"며 이인영 의원의 업무정지 요구를 거절했다. 

"수사 과정에서 (이 총리의 진술이)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되면 책임질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용의 정도가 아니라 당연히 그래야(물러나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총리는 세월호 선체 인양과 관련, "세월호 인양은 전향적인 측면에서 보고 있고 TF(세월호 선체처리기술검토TF)의 의견도 인양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는 것으로 보고 받았다"며 "TF종료와 함께 (선체 인양 여부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유가족들의 반발을 불러온 세월호 특별법 시행령은 "차관회의에 올라가는 시행령을 잠시 유보시키고 유가족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철회까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수정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