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전당대회서 특정후보 공개 지지 금지 등 혁신안 11건 의결

[the300]김기식 "혁신안 제도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회는 19일 당 대표 선거 등 당내 선거의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선거 개혁등을 포함한 정치혁신실천위원회의 혁신안 11건을 상정, 의결했다.

정치혁신실천위원회 간사인 김기식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혁신안이 당의 제도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해 혁신을 구체적으로 실천해가는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 같은 의결 결과를 전했다.

특히 비대위는 이날 차기 전당대회에서 줄 세우기, 계파 갈등 심화를 방지하기 위해 국회의원, 시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 중앙당 및 시도당 사무직당직자가 특정 후보를 공개·집단적으로 지지하거나 캠프 참여를 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하는 내용을 의결했다. 구체적 사항은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시행세칙에 반영할 계획이다.

또 후보자와 후보자의 배우자 및 대리인들이 개별적으로 지역위원회를 방문하거나 대의원을 집단적으로 접촉하는 것을 금지하기로 하고 관련 당헌당규를 마련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부터 시행하기 위해 당무위원회를 통해 당헌당규를 개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상 비대위에서 의결된 혁신안은 전당대회의 당헌당규 개정 과정에서 제도화된다. 그러나 이번 혁신안은 차기 전당대회부터 시행을 목표로 당무위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제도화를 추진키로 했다.

비대위는 향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의 여야 정치혁신 공동 입법과제로 반영할 사안들도 의결했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 수당 등 산정위원회 구성, 선거구획정위원회 제3의 독립기구화, 재보궐선거 원인제공 정당 공천금지 재확인 및 적용 대상 확대 등에 대해서는 여야가 향후 공동 입법과제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비대위는 당 내부 개혁과제로 △당 윤리위원회 위원장 외부인사 임명 추진 △국회임명직공직자추천위원회 규정의 건 △전국위원회 직선제 △상향식 비례대표 선출제도 도입 등도 추인, 의결했다.

김 의원은 이번 혁신안 의결에 대해 "당내 선거 기탁금과 홍보비 등의 비용을 당이 일정 부분 부담하는 방안 등 추후 논의 과제에 대해 오는 21일 논의를 이어가고, 제도화하기 어려운 출판기념회 금지 등의 사안은 의원총회를 통해 의견을 모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