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금강산 시설, 南과 합의해 철거"에 靑 "협의 가능"

[the300]남북관계 개선 계기로 보는지 여부에는 확답 안해

【서울=뉴시스】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했다고 23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고성항과 해금강호텔, 문화회관, 금강산호텔, 금강산옥류관, 금강펜션타운,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가족호텔, 제2온정각, 고성항회집, 고성항골프장, 고성항출입사무소 등 남조선측에서 건설한 대상들과 삼일포와 해금강, 구룡연일대를 돌아보며 자연경관을 훼손하는 시설물에 대해 엄하게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2019.10.18. (사진=노동신문 캡처) photo@newsis.com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금강산 시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라"는 발언과 관련해 "협의할 부분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3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측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향후 계획이 어떻게 되는지를 분석하는 게 먼저"라며 이같이 말했다.

북측과 이번 건을 놓고 협의를 진행할 경우 남북관계가 풀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북측이 금강산 시설 철거만 협의하고, 새로운 시설 설치는 우리측을 배제한 채 따로 진행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는 "부인하지 않았다고 해서, 그것을 '예스'(yes)로 해석한다면 과도한 것"이라며 "예스도, 노(no)도 아닌 답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노동신문을 통해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며 "땅이 아깝다. 국력이 여릴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