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하늘이 두쪽나도 '검찰개혁' 완수…조국, 불쏘시개 이상의 역할"

[the300]이인영 "황교안, 공수처 설치 다음 국회로 넘기자는 건 오만"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민주당은 더 강력하고 확실한 검찰개혁을 추진하겠다"며 "하늘이 두 쪽 나도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지난 35일간의 짧은 재임기간에도 불구하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그  누구도 되돌이킬 수 없는 검찰개혁 이정표를 만들었고 그의 역할은 불쏘시개 그 이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신속히 검찰개혁 법제화를 완수하라는 게 국민의 명령"이라며 "이를 받는 것이 민주당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상정한 야당과 더 긴밀히 상의하고 정성을 다해 경청하겠다"며 "검찰개혁 법안과 선거법을 열어놓고 허심탄회하게 토론하겠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검찰개혁이 정권의 검찰장악 시나리오라며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를 다음 국회로 넘기자는 것은 극단적 오만"이라며 "공수처 뺀 검찰개혁은 앙꼬 없는 찐빵"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