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대 출마 유기준 "탈박 아냐…정확한 표현은 탈계파"

[the300]29일 라디오 인터뷰…무소속 의원들 복당 "당선됐다면 국민 심판한 것"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인 이명수 의원과 손을 맞잡아 보이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한 유기준 의원은 29일 자신의 출마 배경과 관련, "계파 문제는 더 이상 언급하지 않고 새롭게 태어나서 국민의 목소리에 부응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유 위원은 친박(친 박근혜)계 좌장인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출마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 출신이 친박이라는 것은 전혀 부인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총선 패배 이후 민심을 수습해야 하고 그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아주 엄중한 상황에 와 있다"며 "당의 중진으로서 이 상황을 극복하고 돌파하는데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

그는 "앞으로 당과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는 그 마음은 전혀 변할 생각이 없다"며 "(최 의원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출마를 강행한 것이) 탈박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친박이란 말은 더 안 썼으면 한다. 어제 출마선언문에도 (친박 단어를) 고어사전에 보냈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며 "계파적인 시각에서 우리 당을 이끌고 나가지 말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공천을 받지 못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유승민, 윤상현 의원등에 대해서는 "새누리당 소속 의원이었다가 공천을 받지 못하고 무소속 출마해 당선됐다면 국민의 심판을 받아, 국민의 명령이 온 것으로 생각해야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