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유기준 "친박 용어 사라져야" 원내대표 출마 강행

[the300]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기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뒤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인 이명수 의원과 함께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4.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친박계(친박근혜계) 유기준 새누리당 의원이 28일 "이제는 친박·비박(비박근혜)이라는 용어가 완전히 없어져야 한다"며 원내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친박계 실세 최경환 의원이 "친박 의원은 원내대표 출마를 자제해달라"고 만류했지만 출마를 강행하면서 4·13 총선 참패 이후 계파 내 자중지란이 확대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당장 저부터 친박 후보라고 지칭을 하지 말아달라"며 "새누리당의 화합과 단결, 국회에서의 협치, 상생의 정치를 위해 원내대표 출마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의 화합을 위해서는 가장 먼저 계파정치를 청산해야 한다"며 "계파정치를 청산하고 당 아래 모두 화합할 수 있도록 가장 먼저 낮추고 마음을 열고 당원 누구와도 손을 잡고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파를 떠나 자유로운 의사에 따라 누가 이 시기에 원내대표가 돼야 하는지 숙고해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유 의원은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비박계 이명수(충남 아산) 의원을 지목했다. 20대 총선에서 유 의원은 4선에, 이 의원은 3선에 올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