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무 재개 김종인…비대위원들에겐 서운함 토로

[the300](상보)22일 비대위 참석…거취 결정은 "종합적으로 판단해 발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는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 본청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비례대표 순번 파동으로 당무거부 행보를 이어오던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2일 비상대책위원회회의에 참석해 회의룰 주재하는 등 당무를 재개했다. 그러나 자신의 거취 문제와 관련해서는 여전히 말을 아꼈다. 비대위원들에게 서운함도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비대위에 참석해 박영선, 김병곤, 표창원, 정장선 비대위원 등과 함께 의결사안들을 의결했다.

이날 회의에 배석한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대표는 비례대표 순번과 대표가 결정할 전략 공천 4자리, 분야별 당선안정권에 대해 비대위원들에게 일임했다”며 “세종시를 포함해 추가 공천 지역도 정했다”고 밝혔다

비대위원들이 논의를 거쳐 비례대표 순번을 결정하고 나면 김 대표를 통해 추인 받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김 대변인은 가장 관심을 모으고 있는 거취 문제와 관련해서는 “분명하게 말할 건 딱 한 가지다. 김 대표는 지금까지 사퇴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며 “왜 자꾸 사퇴냐 아니냐를 언론에서 보도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변인은 “(비대위 참석 전) 자택 (앞)에서 (거취문제를) 좀 더 고민해 여러분들에게 말씀 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김 대표가) 했다”며 “(비대위 회의에서도) 좀 더 고민할 시간을 갖겠다는 정도의 말씀은 있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비대위 출발 전 기자들과 만나 “(거취) 결정은 종합적으로 발표할 테니 지금 답을 들으려 하지 말라”며 “여태까지 내 스스로 명예를 지키기 위해 산 사람이다. 그런 식으로 날 욕보이는 것은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비대위원들은 김 대표가 모욕적으로 느꼈다는 부분에 대해 이날 회의서 유감 표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변인은 “위원들이 중앙위원회가 열리는 과정에서 준비에 소홀했던 부분들에 책임을 느낀다는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김 대표도 그동안 비대위원들에게 서운했던 점들을 한 두가지 지적했다”며 “비대위원들은 일반 당원들과 달리 판단을 해 주셨으면 좋겠다는 정도의 말씀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대표는 이날 오후 3시30분경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비대위에 참석, 1시간 10여 분간 회의를 주재한 후 곧바로 국회를 떠났다.

취재진이 거취여부를 물었지만 “내가 (나중에) 다 얘기한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말만 남기고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이동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