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모욕줄 자격 있나. 인사청문위원 검증하겠다"

[the300]윤상현 사무총장 인사청문 의원을 청문하는 파격 제안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윤상현 사무총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2014.6.27/뉴스1
"야당이 (총리 및 장관)후보자들의 과거 흠집을 들춰내고 망신주기에 앞서 스스로를 되돌아 봐야 한다. 인사청문회를 하는 위원들을 청문·검증하는 제도와 장치를 국회 스스로 만들어 내야 할 때"


윤상현 새누리당 사무총장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청문위원들을 청문할 것'이라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놨다. 윤 사무총장은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남의 자격을 시비하기 전에 스스로 자격을 되돌아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이완구 원내대표는 "인사청문 하는 청문 위원들을 청문하겠다는 말씀입니까?"라고 물었고 윤 사무총장은 고개를 끄덕였다.

 
이날 새누리당은 장관 후보자들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인사청문 제도를 개혁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대표는 "인사청문회 제도를 현재 그대로 갈 경우 청문회 무용론이 나올 수 있다는 일각의 주장을 유념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에서 찾기 어려운 검증 잣대를 가지고 지혜롭게 운영하지 못하면 어려운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정책위의장도 "인사청문회에서 의혹제기만 해놓고 클리어(해결) 해주지 않아 모멸감과 억울함이 들 수 있다"며 "인사청문을 한번 받아본 사람이 과연 공직에 다시 나올까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도 여당 시절 청문을 받아본 입장에서 문제점을 알 것"이라며 "지금 여당의 어려움을 즐기지 말고 야당도 여당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제도 개선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앞서 새누리당은 장윤석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고 박민식 의원이 간사를 맡은 '인사청문제도개혁 테스크포스'를 꾸려 제도 개혁에 나섰다. 이 대표는 오는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야당과 뵨격적인 제도 개선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