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대국회 강화' 정무수석실 개편…김명연·정승연·김장수 합류

[the300]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사진=뉴스1
대통령실이 정무수석실의 대국회 기능을 강화하고 비서관을 전원 교체했다. 기존에는 국회와 소통하는 업무를 비서관 1명이 전담했지만 앞으로는 비서관 2명이 함께 맡을 예정이다.

24일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김명연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과 정승연 전 국민의힘 인천시당위원장, 김장수 전 국회 부의장 정무비서관은 이날부터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 출근했다.

국회를 담당하는 1비서관에는 재선 출신의 김 전 의원이 발탁됐다. 김 전 의원은 대선 당시 직능총괄본부장을 맡았다. 4·10 총선에서 경기 안산시 단원 병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여야 의원들을 상대할 2비서관에는 정 전 위원장이 발탁됐다. 정 전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인천 연수갑의 국민의힘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정무기획 및 여론 분석 담당 업무를 맡을 3비서관은 김 전 비서관이 맡는다. 김 전 비서관은 지난 총선을 앞두고 충남 논산·계룡·금산 출마를 준비했으나 국민의힘 경선에서 패했다.

기존 정무수석실에는 1·2비서관과 자치행정비서관이 있었다. 자치행정비서관은 지방자치와 행정 등 업무를 담당하는데, 이 역할을 수행할 인물로는 이용 국민의힘 의원이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기존대로 명칭을 자치행정비서관으로 할지, 정무수석실 산하 비서관에 둘지 등 세부 사항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직 국회의원인 이 의원의 경우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친 후 대통령실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