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갑' 안철수 46%·이광재 40% '오차범위 내'...'종로' 곽상언 우위

[the300]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경기 분당갑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서울 종로에선 곽상언 민주당 후보가 최재형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사진=뉴시스
오는 4월 총선을 앞두고 경기 분당갑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서울 종로에선 곽상언 민주당 후보가 최재형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중앙일보 의뢰로 지난 11~14일 지역구 5곳(서울 종로, 서울 마포을, 경기 분당갑, 경북 경산, 전북 전주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유권자 500명씩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를 한 결과 경기 분당갑에선 안 후보가 46%를 얻어 40%를 얻은 이 후보에 앞섰다. 류호정 개혁신당 후보는 3%를 기록했다.

안, 이 후보 간 차이는 6%포인트(p)로 오차범위(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4.4%p) 내 였다.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종로에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 후보가 43%, 현역 최 후보는 32%를 기록했다. 오차범위 밖에서 곽 후보가 최 후보를 앞섰다. 금태섭 개혁신당 후보는 7%를 나타냈다.

서울 마포을에선 정청래 민주당 후보가 46%를 얻어 함운경 국민의힘 후보(33%)보다 13% 높은 지지율을 나타냈다. 오차범위 밖이다.

경북 경산에선 최경환 무소속 후보가 42%, 조지연 국민의힘 후보가 32%를 기록했다. 오차범위 밖이다.

전북 전주을에선 이성윤 민주당 후보가 47%, 정운천 국민의힘 후보 22%, 강성희 진보당 후보가 12%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중앙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서울 종로·마포을, 경기 성남분당갑, 전북 전주을, 경북 경산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유권자를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활용한 무선 전화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종로는 12~13일 502명(응답률 9.1%), 마포을은 13~14일 510명(응답률 10.9%), 성남분당갑은 12~13일 503명(응답률 9.1%), 전주을은 11~12일 503명(응답률 12.5%), 경산은 11~12일 500명(응답률 12.6%)씩 조사했으며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최대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 참고.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