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종섭 '탄핵→특검' 선회에…與 "고질적 탄핵중독증 치유하길"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3.9.15/뉴스1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민의힘이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 대해 탄핵소추 대신 특별검사(특검) 도입을 추진키로 결정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은 방탄용 탄핵카드를 휘두르지 말고 고질적인 탄핵중독증을 하루 빨리 치유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과 탄핵 주장이 너무 잦아서 국민들이 느끼기에도 새롭다는 생각이 들지도 않고 어떻게 해서든지 국정을 발목 잡겠다는 의도로 들리지 않겠느냐"며 이 같이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특검 관철 주장에 대해 "특검이란 것은 수사기관 수사가 공정하지 못하거나 미진하다고 생각할 때 특검을 하는 것"이라며 "아직까지 수사가 진행 중에 있고 수사 결과가 공정하지 않거나 미흡하다고 볼 만한 상황이 아닌데 자꾸 특검 특검 하니까 다른 의도로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 것 아니냐고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같은 당 박대출 정책위의장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2월 헌정 사상 초유의 야당 단독 행안부 장관 탄핵을 추진해 안전 공백을 일으킨 것도 모자라 물러나는 국방부 장관을 탄핵해 안보 공백을 초래하려고 시도했던 것 자체가 무리수의 연속"이라고 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국회 의석 수만 믿고 밀어붙인 행안부 장관의 탄핵이 헌법재판소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기각 결정 났듯 마찬가지의 결정이 내려질 게 뻔한 것"이라며 "그런데 국방부 장관 탄핵 포기를 밝히며 느닷없이 검사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탄핵 중독은 중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현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법무부 장관 탄핵을 주장하더니 외교부 장관, 국무총리, 국토부 장관 탄핵을 계속 외쳐왔다"고 나열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이제 와 장관 탄핵 카드 접겠다는 민주당, '비상식의 정치'의 민낯을 보여줬다"며 "애당초 되지도 않는 이유를 들며 안보 공백을 초래할 국방장관 탄핵 카드를 꺼낸 것도 황당했지만 이미 신임 후보자까지 지명된 장관직을 두고 대단한 결정이라도 한 것처럼 '탄핵 추진 포기'를 이야기하는 모습에 헛웃음만 나온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게다가 '민주당의 해임 요구를 윤석열 대통령이 받아들여 사실상 경질한 것'이라는 정신 승리까지 덧붙였으니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돼버린 자신들의 모습이 어지간히 겸연쩍었나 보다"며 "북 치고 장구 치고 하는 모습이 민주당은 국정이 자신들 맘대로 할 수 있는 공깃돌 놀이 정도 되는 줄 아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