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국방·문체·여가부 장관 교체…이종섭 사표 수리 미뤄

[the300] (종합)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지명된 유인촌 대통령실 문화체육특별보좌관(왼쪽부터), 신임 국방부 장관으로 지명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으로 지명된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23.09.13.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소폭 개각을 단행했다. 국방부 장관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유인촌 대통령실 문화체육특보, 여성가족부 장관에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각각 후보자로 지명했다. 높은 정무적 역량을 갖춘 인물들을 내각에 전진 배치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안보 공백을 우려해 후임 국방부 장관 임명 전까지 현직 이종섭 국방부 장관의 사표는 수리하지 않기로 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들 3개 부처의 신임 장관 후보자를 발표했다.

김 비서실장은 먼저 신 후보자에 대해 "35년간 군에 복무한 3성 장군 출신"이라며 "국방부 정책기획관, 수방사령관, 합참 참모차장 등 요직을 거치고 현재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 정책과 작전 경험 모두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분"이라며 "고도화되는 북핵 위협에 맞서 안보를 견고히 하고 '국방개혁 4.0'을 완성할 최적임자"라고 말했다.

김 비서실장은 유 후보자에 대해 "후보자는 문화 예술 현장에 대한 이해와 식견뿐 아니라 과거 장관직을 수행했던 만큼 정책 역량을 갖춘 분"이라며 "K컬쳐의 도약과 글로벌 확산을 이끌 적임자"라고 말했다.

또 김 후보자에 대해서는 "중앙일보 전문위원, 대통령 비서실 대변인을 역임한 중견 언론인"이라고 소개하며 "여가부는 아시다시피 저희 정부에서 폐지 방침이다. 여가부 업무 중 가족, 문화, 청소년 여성 일자리 이런 업무는 원래 소관 부처로 이관해서 국민들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비서실장은 "다만 폐지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지만 야당 반대로 아직 통과되지 못하고 있다"며 "후보자는 언론, 정당, 공공기관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뛰어난 소통 능력을 겸비하고 있어서 전환기에 처한 여가부 업무를 원활히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전날(12일) 제출된 이 장관의 사표는 다음 장관이 임명될 때까지 수리하지 않기로 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보 공백이 하루라도 있으면 안 되기 때문에 수리하지 않으려고 한다"며 "청문회가 끝날 때까지, 다른 곳은 몰라도 국방부 장관이 부재하는 건 문제가 있을 것 같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 고위 관계자는 국방부 장관 교체 사유에 대해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사건 수사 외압 의혹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고위 관계자는 "지난 1년 간 안보 환경이 아주 빨리 변하고 있다. 특히 캠프 데이비드 회담 이후 우리 안보는 대내적인 문제가 아니고 글로벌 차원의 문제로 발전했다"며 "거기에 적합 후보자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채상병 사건은 이번 인사에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며 "장관이 한 번 서명을 했다고 (그 내용이) 영원히 그대로 가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