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모내기 현장서 직접 모판 나르고 새참도…농업인 격려

[the300]영농철 충남 부여군 모내기 현장 방문…우리 독자기술로 만든 국내 최초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 꿈에영농조합법인을 방문해 모내기를 마친 뒤 주민들과 새참을 먹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6.07. *재판매 및 DB 금지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모내기 현장에 방문해 직접 모내기에 참여하고 현장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모내기가 한창인 부여군 임천면의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김대남 법인대표 등과 쌀·보리 도정시설, 가루쌀 모판 만드는 모습 등을 둘러봤다. 가루쌀은 전분 구조가 둥글고 치밀하지 않아 가루로 가공이 용이한 품종(바로미)으로, 수입 밀을 대체하고 쌀 공급 과잉 완화 등의 효과가 기대되는 제품이다.

윤 대통령은 이어 청년 농업인들과 함께 벼 모판을 이앙기에 싣고 직접 탑승해 모내기 작업을 했다.청년 농업인들과 함께 땀 흘리며 작업하면서 벼 농사에 대한 설명도 듣고 농촌 생활에 대한 이야기도 나눴다.

윤 대통령은 자율주행 이앙기 작업 모습도 지켜봤다. 이날 시연한 제품은 지난달 12일 국내 최초로 농기계 자율주행 시스템의 국가 검사를 통과한 이앙기로 우리나라 독자 기술로 개발됐다. 농촌의 고령화, 인력 부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충남 부여군 임천면 꿈에영농조합법인 모내기 현장을 방문해 자율주행 이앙기 시승을 마친 후 미소짓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3.06.07.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행사에서 대통령은 농업인, 마을주민들과 국산 밀로 만든 잔치국수, 지역에서 생산된 수박, 방울토마토 등으로 새참을 함께 하며 국민 먹거리 생산을 위해 애쓰는 농업인의 노고를 격려하고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도 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해 10월 벼 베기 행사 이후 두 번째 쌀 생산 현장 방문으로 김태흠 충남도지사, 박정현 부여군수, 정진석 국회의원,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비롯해 최상목 경제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등도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