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41% VS 안철수 27%…컷오프 이후 다자구도 역전

[부산=뉴시스] 이영환 기자 = 황교안(왼쪽부터), 천하람, 김기현, 안철수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가 14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3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02.14.
김기현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안철수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추월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김 후보 지지세가 예비경선(컷오프) 이후 결집하는 모양새다.

한국여론평판연구소(KOPRA)가 고성국TV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2001명 중 국민의힘 지지층 861명을 대상으로 당 대표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김기현 후보가 41%로 27%를 얻은 안철수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따돌렸다. 천하람 후보는 13%, 황교안 후보는 12%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대상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3%포인트(p)다. 일반적으로 표본오차 절대값의 두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경우 오차범위 이상의 차이가 났다고 본다.

김 후보 지지도는 지난달 29~30일 조사(31%)보다 10%포인트 상승했다. 안 후보 지지도는 기존 35%에서 8%포인트 내렸다. 국민의힘이 지난 10일 컷오프 결과를 발표한 후 김 후보 지지자들이 결집한 것으로 풀이된다.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김 후보가 52%를 기록해 안 후보(42%)를 10%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직전 조사에서는 김 후보가 43%로 안 후보(51%)에 8%포인트 낮았다.

최고위원 후보 지지도는 조수진 후보가 17%로 가장 높았다. 김재원(14%), 민영삼(13%), 김병민·김용태·허은아(8%), 정미경(7%), 태영호(4%)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RDD 자동응답시스템(ARS) 100% 방식으로 시행됐다. 응답률은 2.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