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에 힘실어준 文 "우리정부, 코로나 극복이 대표성과 될 것"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05.17.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홍 부총리 중심으로 모든 부처가 신념을 갖고 매진해 나가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홍 부총리로부터 최근 경제 상황 및 6월 하순에 발표될 하반기 경제 정책 방향, 5월 하순으로 예정된 2021년∼2025년 국가재정운용계획 수립에 대해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올해 1분기 기대 이상의 경제성과를 낸 것은 경제부처가 국민들과 함께 노력한 결과"라고 높이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김대중 정부의 핵심 성과가 IMF 위기 극복이었던 것처럼, 문재인 정부의 대표 성과는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한 것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지표를 보면 놀라운 성장을 이끈 기업도 있지만 여전히 큰 어려움을 겪는 부문이 함께 있는 만큼, 하반기 경제 정책 방향을 수립하면서 양극화 해소에 최선을 다하라"라고 강조하면서 "내수 회복 및 고용 안정에 중점을 두라"고 지시했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및 국무위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18. photo@newsis.com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한때 교체설이 제기됐던 홍 부총리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본다. 정치권을 중심으로 나왔던 교체설을 일축하고 유임의 뜻을 밝힌 게 아니냐는 것이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부총리 등의 교체 가능성에 대해 "제가 알고 있는 한 교체를 전제로 해서 인사검증하는 것은 없다"고 밝혀 이같은 관측에 무게를 더했다.

한편 그동안 문 대통령은 홍 부총리의 거취와 관련해 논란이 있을 때마다 '힘 싣기' 발언을 통해 유임 의사를 내비쳐 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주식 양도세 부과 대주주 요건 등을 놓고 당정이 충돌한 뒤 홍 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했을 때 "지금까지 잘해 왔으니 앞으로도 잘 해달라"며 홍 부총리에 대한 재신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올해 초에도 4차 재난지원금 지급범위 등을 두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 홍 부총리가 대립하자, 문 대통령은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범위"를 언급하면서 홍 부총리에게 힘을 실은 바 있다.

당시에도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거둔 경제 성적표를 거론하며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비상 경제체제를 가동하며 전례 없는 정책적 수단으로 적극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처한 결과다"고 평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