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與 김부겸 '강행' 예고에 "국민 무시·오만으로 가득차"

지난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정부여당의 개각 인사 강행 움직임에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으로 가득차 있다"라고 일갈했다.

김기현 권한대행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에서 민심은 없고 오로지 문심뿐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반 국민들의 평균적인 도덕성에도 못 미치는 임·박·노는 지명철회 문제가 아니라 임명권자인 대통령의 당연한 의무"라고 주장했다. 임·박·노는 국민의힘이 부적격 판정한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를 말한다.

김 대행은 "그러나 대통령의 옹고집과 대통령의 심기를 먼저 살피는 여당 의원들의 눈치빠른 행동에 국민도 야당도 민생도 희생 당하고 있다"라며 "3명이든 4명이든 자격 없는 후보자는 지명철회 해야지 1명 낙마냐 아니냐 숫자놀음으로 국민을 속이려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이 장관 후보자 중 1명에 대한 지명철회를 요구한 데 대한 비판이다.

이어 "1명 희생 플레이볼로 적당히 넘어갈 일이 아니다. 마치 흥정하는 듯 여론을 간보는 듯한 청와대의 행태나 김부겸 총리 후보자 인준안으로 야당을 겁박하는 여당의 습관이 계속된다"라며 "여론 악화와 정국경색의 책임은 오롯이 인사권자인 대통령과 청와대의 거수기 역할을 자처하는 민주당에 있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설령 대통령이 속한 정당 인사가 아니더라도 참신하고 유능한 인재를 탈진영적으로 발탁하는 국민통합 정신, 발상전환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라며 "언제까지 진영에 얽매인 인사를 고집할지 답답하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과 야당 존재를 무시하고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을 계속할 것인지, 협치를 통합 정상운영할 것인지 더 늦기 전에 결단해달라"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중 청문특위와 본회의를 열어 김부겸 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을 강행 처리할 방침이다. 여권이 단독 의결을 강행하면 현 정권에서 야당 동의 없이 임명하는 30번째 사례가 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