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의힘' 창당…김종인 "새 미래 창조하는 정치 세력 되길"

[the300]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청년국민의힘 창당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청년국민의힘(청년의힘)이 과거에 사로잡힌 정치권의 행태를 극복하고, 과거로부터 완전히 해방돼 새 미래를 창조하는 정치 세력으로 거듭나길 간절하게 바란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힘내'라고 응원하면서도 청년을 치어리더로 부리는 게 지금까지 정당과 기성세대의 인식과 태도였다. 하지만 그들만의 정치는 어땠나" (김병욱 청년의힘 공동대표)


국민의힘이 6일 한국 정당 역사상 최초로 예산 등이 독립된 당내 청년당, '청년국민의힘(청년의힘)'을 창당했다. 김병욱·황보승희 의원이 내년 4월까지 공동대표를 맡기로 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청년의힘 창당대회에 참석해 "청년의힘은 당 내부를 변화시키는 데 크게 기여하고 나아가서는 대한민국 정치의 발전에 더 많은 기여를 할 수 있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발전하는 우리나라에서 정치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왔다. 변화를 감당해야 할 주역으로 이 시대와 같이 호흡하는 젊은 세대가 앞으로 정치에 많은 영향력을 행사해야만 우리 정치가 변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게 일관된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청년의힘에 많은 청년들을 포함시키도록 노력해서 영역을 확대하고 그 힘으로 정책도 만들고 (그 정책을) 중앙당에도 도입해서 당에만 집착하는 기득권 정치세력이 스스로 변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게 청년의힘의 창당 목표"라고 강조했다.

청년의힘 공동대표를 맡은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의원 300명 중 만39세 미만의 2030은 총 13명으로 비율로는 4.4%에 불과하다"며 "최소한 의석수의 10% 정도는 2030이 차지해야 청년의 의사를 국회가 제대로 대변할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어 일제에 항거한 독립영웅들, 6.25 참전용사들, 민주화 투사들, 1세대 기업가들, 오늘날 케이팝 아티스트 등 문화예술인들이 2030 청년층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정당과 기성세대는 2030을 마냥 어린 아이 취급해왔지만 청년은 결코 어리거나 불완전한 존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우리 당 기성정치인들에게 청년은 기껏해야 보살펴주고 시혜적으로 선발하며 생색내는 나약하고 불완전한 피동적 존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며 "기성세대들의 정치는 어땠나. 지역주의, 패거리 정치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선 국민의힘 당선자 중 2030 청년이 두 자리수 이상이 되도록 훈련하고, 중앙당이 이를 수용하는 시스템을 갖춰나가겠다"며 "특정 세대가 독식하는 정치는 끝내고 다음 세대 미래 세대에 문을 열어주고 길을 터주는 정치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과 함께 공동대표를 맡은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청년의힘은 청년정치의 활성화, 정치 생태계 혁신의 필요성에 따라 당의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들이 자율적 주체로 참여하고 성장하는 청년자치 플랫폼을 새롭게 구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황보 의원은 만45세 미만 국민의힘 당원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21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청년의힘이 중점적으로 다뤘으면 하는 키워드를 뽑아보니 일자리, 청년, 교육, 부동산, 취업, 공정, 결혼이라는 단어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사업으로는 청년의 삶과 밀접한 이슈를 적극 발굴하고 디지털 네이티브라는 (청년의) 강점을 살려 기성 언론뿐 아니라 뉴미디어 중심의 온라인 공론장을 주도하겠다"며 "청년맞춤형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 지방의회 소속 구성원을 통해 법안이나 조례 발의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학교 인턴 프로그램, 봉사단 자율 프로젝트 등을 적극 운영해 체험 겸 자체 역량강화 모델을 제시하겠다"며 "공직 선거뿐 아니라 보좌진, 당직자, 사회운동가 등 진로에 따른 체계적 (정치인) 육성 트랙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청년의힘은 독일 '영 유니언'의 한국형 모델이다. 중앙당에 청년의 목소리를 내고, 청년 정치인을 육성하는 '당내당' 역할을 한다는 게 목표다. 중앙당에 종속돼 통제를 받을 수밖에 없는 당 청년위원회 등 기존의 청년 조직과 달리 독립된 예산·인사·의결권을 가진다.

청년의힘은 중앙당 국고보조금 5%를 별도 예산으로 받아 회계 독립성을 갖춘다. 당내 조직도 모(母)당인 국민의힘의 지도부 교체 등과 무관하게 청년의힘 독자적으로 운영한다. 청년의힘 대표는 국민의힘 최고위원 자격도 얻는다. 청년의힘의 의견이 중앙당에 명확히 전달되도록 하기 위해서다. 

당은 내년 2월 중 이같은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을 추진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