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우한 교민 격리수용,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 없다”

[the300]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 실시간 발열체크…증상발생시 격리병원 이송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가운데)가 30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현안보고에 참고인으로 참석했다. /사진=민승기 기자

중국 우한 교민들의 격리수용 문제로 아산, 진천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우한 교민들이 격리수용되더라도) 지역사회로의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예방의학과 전문의)는 30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긴급 현안보고' 자리에서 “격리수용되는 우한 교민들은 (아산·진천) 지역주민들과 접촉할 일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 교수는 감염염학의 권위자다.  

이날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 교수에게 “아산, 진천 지역주민들은 혹시나 전파될 가능성을 우려하는 것”이라며 “전문가로서 전파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기 교수는 “전세기를 타고 올 우한 교민들은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증상이 없는 분들”이라며 “사실 자가격리해도 되지만 인원이 많고 일부 교민들은 주거지가 없는 경우가 있어 다같이 시설 격리하는 것으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 주민들이 크게 불안해 하지만) 격리수용되면 이들은 건물밖으로 나갈 일이 없다”며 “실시간으로 발열체크를 해서 증상이 있으면 바로 격리병원으로 옮겨진다. 지역사회로 전파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목록